경찰폭력에 희생 조지 플로이드, 코로나19 환자였다, 사체부검 결과 밝혀져

지난 메모리얼 데이 백인경관으로부터 과잉진압을 당하는 과정에서 목을 무릎으로 짓눌려 질식사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46)가 코로나19 환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네소타주 헤네핀 카운티 검시국은 플로이드 사체 부검을 실시한 결과 그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한편 플로이드를 과잉진압해 사망케 한 데릭 쇼빈 전 경관은 기존의 3급살인 혐의에 2급살인 혐의가 추가됐으며, 사건현장에 함께 있었던 경관 3명은 살인방조 혐의로 기소됐다. 4명 모두 구치소에 수감됐다. 하지만 검찰은 "향후 재판과정이 순탄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용의자 4명 모두 유죄평결을 받아내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최수진 기자>

조회 2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 대통령 "내달 선거인단 투표서 지면 백악관 떠나겠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내달 열리는 선거인단 투표에서 바이든에게 지면 백악관을 떠나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한 발언 중 승복에 가장 가까운 발언이다. 선거인단 투표는 내달 14일 열리며, 누구든지 270표 이상 얻으면 대통령 당선이 확정된다. <최수진 기자>

추수감사절 당일부터 LA카운티 식당*카페 야외영업 또 금지

LA카운티 정부가 식당들의 야외영업을 또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 코로나 재확산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이번 명령에 따라 LA카운티 식당들은 25일 밤 10시를 기해 3주동안 실내영업, 야외영업이 모두 금지되며, 테이크아웃*배달만 제공할 수 있다. 25일 밤부터 명령이 발효되기 때문에 실제로는 땡스기빙 당일인 26일부터 야외영업 금지규정이 시행된다. 음식을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