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폭력에 희생 조지 플로이드, 코로나19 환자였다, 사체부검 결과 밝혀져

지난 메모리얼 데이 백인경관으로부터 과잉진압을 당하는 과정에서 목을 무릎으로 짓눌려 질식사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46)가 코로나19 환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네소타주 헤네핀 카운티 검시국은 플로이드 사체 부검을 실시한 결과 그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한편 플로이드를 과잉진압해 사망케 한 데릭 쇼빈 전 경관은 기존의 3급살인 혐의에 2급살인 혐의가 추가됐으며, 사건현장에 함께 있었던 경관 3명은 살인방조 혐의로 기소됐다. 4명 모두 구치소에 수감됐다. 하지만 검찰은 "향후 재판과정이 순탄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용의자 4명 모두 유죄평결을 받아내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욕 지하철역에서 50대 아시안 남성 무차별 폭행당해 부상, 증오범죄 추정

지난 2일 밤 뉴욕시내 지하철역에서 아시안 남성이 또 증오범죄 피해를 당했다. NYPD에 따르면 이날 밤 9시께 럿거스와 이스트 브로드웨이에 위치한 지하철역에서 신원미상 남성이 50대 아시안 남성의 얼굴을 때려 쓰러뜨린 후 몇번 더 구타한 후 도주했다. 피해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피해자가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LA市 그로서리 스토어*약국체인 말단 직원, 시간당 5불 위험수당 받는다

LA시의회가 대형 그로서리 스토어 및 약국체인에서 일하는 말단 근로자들에게 향후 120일동안 시간당 5달러의 위험수당(hazard pay)을 지급하는 긴급조례안을 승인했다. 위험수당은 기본시급에 보태지는 것이다. 매장 당 직원 10명 이상 또는 전국 300명 이상 종업원을 둔 업체들이 해당된다. 매니저급은 위험수당을 못받는다. LA시내 그로서리 스토어 직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