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비즈니스 약탈*방화 장면 담긴 비디오 수집, 범죄자 엄벌 방침

연방수사국(FBI)은 미국 전역에서 업소들을 상대로 약탈, 방화, 기물파손 등 불법을 저지르는 범죄자들을 상대로 강력대응방침을 밝혔다.

FBI는 시위행렬에서 이탈한 후 업소에 무단침입, 방화와 약탈을 저지르는 범죄자들의 범행장면이 녹화된 비디오를 수집하고 있다며, 안면인식 기술을 동원해 불법을 저지른 범죄자들을 색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많은 미국인들은 약탈, 방화장면이 담긴 비디오를 수사당국에 제공하고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가주 내 스타디움*공연장*테마팍 4월1일부터 조건부 오픈 허용, 가주민만 입장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4월1일부터 주내 스포츠 스타디움, 공연장, 대형 테마팍 등의 조건부 재오픈을 허락한다고 5일 발표했다. 많은 사람들은 의외라는 반응이다. "너무 서두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곳곳에서 나온다. 이날 LA타임스에 따르면 주정부는 퍼플 티어에 속한 카운티의 경우 스타디움*공연장은 100명 이내, 레드 티어는 정원의 20%, 오렌지 티어는

<2보>50만불짜리 시계 털린 보석상 "시계 되찾는데 도움주면 5만불 주겠다"

지난 4일 베벌리힐스의 고급 이태리 식당에서 50만불짜리 손목시계를 3인조 권총강도에게 강탈당한 피해자<3월4일 미국경제신문 1보 보도>가 시계를 되찾는데 도움을 주는 시민에게 5만달러의 상금을 주겠다고 5일 밝혔다. 시계를 빼앗긴 피해자는 식당 건너편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는 셰이 벨하센으로 밝혀졌다. 벨하센이 빼앗긴 시계는 매우 보기 드문 로즈골드 컬러의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