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샌타모니카*롱비치서 수십여개 비즈니스 약탈 당해

미국이 어쩌다 이 지경이 됐나.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이후 미국에서 폭력시위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인 및 이민자들이 피땀흘려 일군 비즈니스들이 폭도들에게 약탈을 당하고 있다. 언론들에 따르면 31일 남가주 샌타모니카, 롱비치에서 수십여개 비즈니스에 폭도들이 유리를 깨거나 출입문을 부수고 안에 들어가 마구잡이로 물건을 훔쳐 달아났다.

대부분이 10대 또는 20대 초반 흑인과 라티노 들이었다. 종종 백인과 아시안도 눈에 띄었다.

LA 지역 공중파 폭스방송(채널11)은 하루종일 샌타모니카, 롱비치에서 폭도들의 비즈니스 약탈장면을 시청자들에게 생중계로 전달했으며, 현장 리포터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피해업소에 들어가 약탈자들과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대부분 약탈자들은 "왜 이런 짓을 하느냐'고 묻는 리포터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고, 일부는 "사람을 죽이는 것보다는 도둑질하는 것이 낫다"고 범죄행위를 정당화했다.

한 뉴스 생방송 진행자는 "미국이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 모르겠다"며 "비즈니스들이 약탈을 당하고 있는데 경찰은 무엇을 하고 있나"고 흥분하기도 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에서 경찰관이 40대 한인남성 총격 살해한 비디오 공개(링크 있음)

LA경찰국(LAPD)이 지난 5월2일 LA한인타운 아파트에서 발생한 한인남성 양용(40)씨 총격 피살사건 비디오를 5월16일 전격 공개했다. 사건발생 2주만이다. 25분짜리 비디오는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몸에 착용한 바디캠으로 촬영한 것이다. <최수진 기자> ***비디오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0GTvW4wy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합니다!

미국경제신문은 2024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적극 지지합니다. 민주당이 집권하면 이 나라가 불체자 천국이 되고 친팔레스타인 시위자들이 대학을 점령하고 각종 범죄혐의로 체포자들이 보석금 없이 풀려나는 한심한 일들이 벌어지게 됩니다. 트럼프가 정 싫으면 상원, 하원, 주지사 선거에서라도 공화당을 꼭 찍어주세요!

LA카운티 거주 85세 한인노인 집에서 목매 자살

LA지역에서 80대 한인노인이 5월2일 집에서 목을 매 자살했다고 LA카운티 검시국이 밝혔다. 사망한 노인은 용 리(Yong Lee, 85)씨로 밝혀졌으며 그가 왜 자살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