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백인경관 3급살인 기소 이유? 검시국 "플로이드 질식사 했다는 증거 없어"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에서 검거되는 도중 백인경관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남성 조지 플로이드(46)의 직접적인 사인은 직실사가 아니라고 해당 카운티 검시국이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29일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헤네핀 카운티 검시국은 지난 26일 사체부검 결과 플로이드의 사인은 목이 졸려 질식사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검시국은 플로이드는 사망 전 심장병과 관상동맥질환을 앓고 있었고, 무언가에 취해 있었다며, 이런 것들이 경찰의 과잉진압과 맞물려 사망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부검결과에 따라 검찰은 플로이드를 과잉진압해 사망에 이르게 한 데릭 쇼빈 경관을 1급이나 2급이 아닌 형량이 낮은 3급 살인으로 기소한 것으로 보인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일 LA 포터랜치 교차로에서 대형 교통사고, 운전자 1명 사망

6일 오후 2시40분께 LA 다운타운 북쪽 샌퍼낸도 밸리 포터랜치 지역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했다. LAPD 밸리교통국에 따르면 사고는 포터랜치 지역 교차로에서 차량 한대가 빨간 신호를 무시하고 직진하다 다른 차량과 충돌하면서 일어났다. 사고로 신호를 무시하고 달린 차량 운전자가 현장에서 숨졌다. <최수진 기자>

<3보>베벌리힐스, 무장경비원 12명 고용해 쇼핑구역 순찰 돌게 한다

베벌리힐스 경찰국이 12명의 무장 경비원을 고용해 시내 비즈니스 구역에서 순찰을 돌게 할 것이라고 LA타임스가 6일 전했다. 지난 4일 낮 시내 고급 이태리 식당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는 남성이 50만달러짜리 손목시계를 3인조 권총강도에게 털린 사건이 발생한지 이틀 만이다. <최수진 기자>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