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주서 20대 한인남성, 새벽에 SUV에 받혀 사망

조지아주에서 20대 한인남성이 차량이 받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애틀랜타 저널 콘스티튜션 등 언론들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23일 새벽 4시30분께 애틀랜타 인근 뷰포드 지역 레벨크릭 로드에서 한인 김영우(23)씨가 포드 에스케이프 SUV에 받혀 중상을 입었다. 김씨는 앰뷸런스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다음날인 24일 숨졌다. 김씨를 친 운전자는 경찰에 체포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차량 운전자는 "운전 중 한 남성이 갑자기 도로 위로 올라와 사고가 났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