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코네티컷주 23세 대학생, 2명 살해하고 타주로 도주

유콘(University of Connecticut)에 재학중인 백인 대학생이 코네티컷에서 2명을 살해한 후 달아나 경찰이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펴고 있다.

CNN, 워싱턴포스트 등 언론들에 따르면 유콘 4학년생인 피터 만프레도니아(23)는 지난 22일과 24일 코네티컷주에서 62세 남성, 23세 남성 등 2명을 살해한 후 도주했다. 만프레도니아는 23세 남성을 죽인 후 이 남성의 23세 여자친구를 납치해서 차에 태운 후 뉴저지주로 도망갔고, 뉴저지에서 여성을 풀어주고 펜실베니아주로 건너간 것으로 드러났다.

용의자는 권총을 소지하고 있으며, 정신질환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경찰은 밝혔다. 만프레도니아의 부모는 "아들을 사랑하며 끝까지 지켜줄 것이다. 아들이 경찰에 자수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언론을 통해 밝혔다.

만프레도니아는 지난 24일 펜실베니아주 먼로 카운티에서 우버에 탑승하는 것이 목격됐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바이든 수퍼화요일 경선에서 압승, 전*현직 대통령 리턴 매치

민주당 소속인 조 바이든 대통령과 공화당 소속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3월5일 미국내 각지에서 일제히 치러진 대선 후보 당내 경선에서 압승을 거두고 사실상 후보 자리를 확정했다. 이로써 두 전현직 대통령의 예견된 '리턴 매치'가 현실이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버지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 매사추세츠 등 모두 15개주와 미국령 사모아에서 동시에 민주당

연방대법원, 결국 트럼프 손 들어줘, 대선후보 자격 유지 판결

연방대법원이 3월4일 공화당 유력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 자격 유지를 결정했다. 대법원은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 자격을 박탈한 콜로라도주 대법원 판결을 만장일치로 뒤집었다. 대법원은 판결에서 헌법은 개별 주에 연방 업무에 출마하는 대선 후보의 자격 박탈권을 허락하지 않았다면서, 이 같은 책임은 주가 아닌 의회에 귀속된다고 명시했

헤일리, 워싱턴 DC에서 트럼프 이겼다, 대세에는 전혀 지장 없어

공화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압도적인 차이로 뒤지고 있는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3월3일 수도에서 첫 승리를 거뒀지만 대세에는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AP통신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3월1일부터 3월3일 오후 7시까지 진행된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99%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62.8%를 득표해 트럼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