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41% "1년 안에 경제 좋아질 것", 40%는 "더 나빠질 것"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21년에 경제가 좋아질 것이다. 나를 믿어달라"고 말했다.

11월 대선에서 자신에게 한 표를 부탁한 것이다.

KTLA가 AP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해 24일 보도한 데 따르면 미국인의 41%는 향후 1년 내 경제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40%는 오히려 더 나빠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공화당 지지자는 62%는 1년 안에 경제가 더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고, 민주당 지지자의 56%는 경제가 더 나빠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 미국인의 49%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경제를 잘 관리하고 있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는 그리 나쁜 성적표는 아니다. 11월 대선이 해볼 만한 싸움이 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얻을 수 있다.

바이든은 며칠 전 "대선에서 나를 찍을지, 트럼프를 찍을지 고민한다면 흑인이 아니다"라는 실언을 해 수습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민주당이 흑인들의 지지를 당연시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공화당은 재빨리 100만달러를 투입해 바이든의 실언을 SNS를 통해 집중 부각시키고 있다. 공화당은 흑인 표의 14~15% 정도를 얻으면 대선에서 쉽게 승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