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 소녀가 대학 졸업, 엔지니어링 전공, 직장도 벌써 구해

남들이 대학에 입학하기도 전에 대학을 졸업한 학생이 있어 화제다.

KTLA 방송에 따르면 주인공은 지난 22일 칼스테이트 LA에서 기계공학 학사학위를 취득한 중국계 알렉시스 감(17)양. 감양은 칼스테이트 LA의 영재 조기입학 프로그램을 통해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곧바로 대학에 진학했다. 중, 고등학교를 건너뛰고 대학으로 직행한 케이스다. 그녀는 대학을 다니면서 기업에서 인턴십도 했고, 비영리단체에 들어가 환경보호 캠페인도 벌이는 등 바쁜 시간을 보냈다. 감양의 어머니 캐시 감씨는 "딸은 어떤 일이든 시작을 하면 끝장을 보는 성격"이라며 "강한 의지와 성실함이 돋보였다"고 말했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감양은 직장까지 벌써 구했다. 그녀는 패사디나에 있는 디자인 관련 회사에서 엔지니어로 근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최수진 기자>


조회 1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일 사이 LA*OC 에디슨 고객 5만가정 단전 위기, 강풍이 이유

2일부터 남가주 일대에 강풍이 예상되는 가운데 유틸리티 컴퍼니 남가주 에디슨 고객 24만 가정이 2일 밤부터 5일 밤 사이에 전기공급이 최소 한 차례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고 ABC 방송이 1일 보도했다. LA카운티의 경우 2만8000가정, 오렌지카운티의 경우 2만1000가정이 단전될 가능성이 있다. <최수진 기자>

1일 저녁 베니스비치에서 총격, 여성 1명 중상, 용의자 도주

1일 오후 5시30분께 베니스비치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해 여성 1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LAPD가 전했다. 용의자는 남성 4명으로, 총격 직후 현장에서 뛰어 달아났다. 이날 사건은 17가와 오션프론트 워크 주변에서 발생했다. 용의자는 이날 밤 10시 현재까지 검거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트럼프 2024년에 또 나오나? 공화당 잠룡들 '조마조마'

조 바이든의 대선 승리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2024년 대선 출마설이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다. 트럼프가 바이든의 취임식이 열리는 날 2024 대선 도전을 공식화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만약 트럼프가 세 번째 대선 도전을 선언할 경우 4년 뒤를 벼르고 있는 공화당 내 여러 잠룡들은 힘이 쫙 빠질 것 같다.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