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학년생들 UC 지원시 SAT, ACT시험 볼 필요 없어진다

2025년 가을학기부터 캘리포니아 거주민 학생들(현 7학년)이 UC 계열대학 지원시 SAT 또는 ACT 점수를 제출할 필요가 없어진다.

UC 이사회는 21일 표결을 통해 자넷 나폴리타노 UC 총장이 제안한 획기적인 입학사정 개선안을 표결에 부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UC 당국이 발표한 입학사정시 표준시험 관련 내용을 쉽게 설명하면 아래와 같다.

2021-2022년 가을학기 지원자(10, 11학년)들은 SAT 또는 ACT 점수를 제출하는 것이 선택사항이다. 점수를 보내면 입학사정시 고려될 것이기 때문에 무조건 보내야 한다.

2023~2024년 가을학기 지원자(8, 9학년)들도 SAT 또는 ACT 점수를 보내는 것이 좋다. 입학사정에서 고려되지는 않지만 장학금 심사나 등록 후 클래스 배정을 위해 시험점수가 고려될 것이기 때문이다.

2025년 가을학기 지원자(7학년)의 경우 SAT, ACT를 볼 필요가 없어진다. UC 자체시험으로 대체된다. 만약 이때 UC 자체시험이 준비되지 않아도 SAT, ACT는 볼 필요가 없다. 이 경우 UC 당국이 다른 옵션을 제공한다.

UC의 이번 결정은 앞으로 미국 대학입학사정 시스템을 뒤흔들 것으로 보인다. 미국 최고 명문 공립대 시스템이 SAT, ACT를 배제하는 첫 시동을 걸었기 때문이다. 앞으로 CSU, 사립대들이 어떻게 대응할지가 관건이다.

사립대들이 SAT, ACT를 입학사정에서 유지할 경우 캘리포니아주 학생들은 준비해야 할 시험(UC 자체시험)이 하나 더 늘어난다. 이렇게 되면 학생 입장에서 더 큰 부담이 되며, 학원들은 입이 찢어진다. 시험준비반이 하나 더 늘어나기 때문이다. 이날 결정과 관련, 한인 학부모들 사이에서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부 학부모는 "UC가 결국 한인 등 아시안 학생 숫자를 줄이기 위해 꼼수를 부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 교사노조 "모든 교직원 백신접종 받아야 학교로 돌아갈 것" 입장 재확인

LA교사노조에 가입한 대부분 선생들은 위험한 환경 속에서 교실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며칠간 교사노조 회원들이 투표를 실시한 결과 91%가 안전한 환경이 조성되지 않는 한 대면수업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생들은 모든 교사*교직원이 코로나 백신접종을 받고, LA카운티 주민들의 코로나 감염률이 현 수준보다 더 하락해야 학교로 돌아

아시안 부모들, 자녀 대면수업 꺼린다, 타인종보다 학생 디지털 수업 비율 높아

학교들이 대면수업을 재개해도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는 아시안 부모 비율이 타인종보다 높다고 워싱턴포스트가 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뉴욕시의 경우 아시안 학생이 전체의 18%를 차지하지만, 학교들이 캠퍼스를 다시 연 후 교실로 돌아간 아시안 학생 비율은 12%에 불과했다. 테네시주 내쉬빌의 경우 학교들이 대면수업을 재개한 후 등교한 백인학생 비율은

재깍 재깍---다가오는 대학 합격자 발표일, 학생*부모 모두 스트레스

미국 주요대학들의 2021년 가을학기 신입생 합격자 발표일이 다가오면서 많은 학생 및 학부모들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대학에 지원한 하이스쿨 시니어들과 가족들 사이에서는 괴로운 3월이 시작됐다는 분위기가 대세다. 아이비리그를 비롯한 일부 명문 사립대들은 합격자 발표를 4월6일로 정했다. 예년보다 2주 정도 연기했다. 너무 많은 지원자가 몰렸기 때문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