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7학년생들 UC 지원시 SAT, ACT시험 볼 필요 없어진다

2025년 가을학기부터 캘리포니아 거주민 학생들(현 7학년)이 UC 계열대학 지원시 SAT 또는 ACT 점수를 제출할 필요가 없어진다.

UC 이사회는 21일 표결을 통해 자넷 나폴리타노 UC 총장이 제안한 획기적인 입학사정 개선안을 표결에 부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UC 당국이 발표한 입학사정시 표준시험 관련 내용을 쉽게 설명하면 아래와 같다.

2021-2022년 가을학기 지원자(10, 11학년)들은 SAT 또는 ACT 점수를 제출하는 것이 선택사항이다. 점수를 보내면 입학사정시 고려될 것이기 때문에 무조건 보내야 한다.

2023~2024년 가을학기 지원자(8, 9학년)들도 SAT 또는 ACT 점수를 보내는 것이 좋다. 입학사정에서 고려되지는 않지만 장학금 심사나 등록 후 클래스 배정을 위해 시험점수가 고려될 것이기 때문이다.

2025년 가을학기 지원자(7학년)의 경우 SAT, ACT를 볼 필요가 없어진다. UC 자체시험으로 대체된다. 만약 이때 UC 자체시험이 준비되지 않아도 SAT, ACT는 볼 필요가 없다. 이 경우 UC 당국이 다른 옵션을 제공한다.

UC의 이번 결정은 앞으로 미국 대학입학사정 시스템을 뒤흔들 것으로 보인다. 미국 최고 명문 공립대 시스템이 SAT, ACT를 배제하는 첫 시동을 걸었기 때문이다. 앞으로 CSU, 사립대들이 어떻게 대응할지가 관건이다.

사립대들이 SAT, ACT를 입학사정에서 유지할 경우 캘리포니아주 학생들은 준비해야 할 시험(UC 자체시험)이 하나 더 늘어난다. 이렇게 되면 학생 입장에서 더 큰 부담이 되며, 학원들은 입이 찢어진다. 시험준비반이 하나 더 늘어나기 때문이다. 이날 결정과 관련, 한인 학부모들 사이에서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부 학부모는 "UC가 결국 한인 등 아시안 학생 숫자를 줄이기 위해 꼼수를 부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서부 최고명문 스탠포드 대학이 '아메리칸'을 가급적 사용을 자제해야 하는 해로운 단어 리스트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엄청 리버럴한 대학으로 알려진 스탠포드 대학은 과연 무슨 의도로 아메리칸을 해로운 단어로 지정했을까? 다. 어떤 바보의 작품인지 정말 궁금하다. 주류 미디어가 이번 해프닝을 크게 보도하면서 많은 미국인들이 스탠포드 대학을 비난하고 있다.

2023년 가을학기 하버드대 조기전형 합격률이 7.5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버드 교내신문 하버드 크림슨에 따르면 내년 가을학기 조기전형으로 9553명이 지원해 722명이 합격했다. 역사상 두번째로 낮은 합격률이다. 지원자 수도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지원자중 78%는 보류통보를 받고 정시지원에서 다시 한번 심사를 받게 되며, 9.5%는 불합격 처

2023년 가을학기 명문대학 조기전형 입시결과 발표가 한창이다. 지난주 명문 리버럴아츠 칼리지(LAC)인 하비머드 칼리지가 12월8일, 보든 칼리지가 12월9일 얼리 디시전(ED) 결과를 각각 발표했으며 스와스모어 칼리지는 12월13일 ED 결과를 발표한다. 하버드, 프린스턴, 예일, 코넬, 스탠포드, MIT 등도 이번주 일제히 조기전형 결과를 발표할 예정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