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인포함 가정집 절도단 경찰에 일망타진, 200만불어치 금품 털어

캘리포니아주 한인밀집 거주지역의 빈 가정집을 돌아다니며 연쇄 절도범죄를 저지른 한인남성 등 일당 5명이 모두 경찰에 체포돼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남가주 오렌지카운티 검찰은 한인 유진 이씨(35), 라티노 남성 등 용의자 5명을 풀러튼, 어바인, 치노힐스, 요바린다, 부에나팍, 애나하임 등 한인 밀집지역 내 가정집 40곳에 들어가 200만달러어치 금품을 털어 달아난 혐의로 지난 15일 검거해 중범으로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피해가정 중 한인가정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5명은 며칠 전 SUV 차량에 탑승한 후 경찰의 추격을 피해 시속 150마일로 달아나기도 해 경찰이 혀를 내둘렀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가상화폐 테라, 루나 폭락사태의 주범 권도형이 3월23일 유럽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됐다. 6개월간 도피행각을 벌이다 결국 체포돼 재판을 받게 됐다. 권도형이 한국으로 향할지, 미국으로 와서 콩밥을 먹을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김기춘 기자>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아시안 가정집을 노리는 도둑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메인주를 기반으로 하는 온라인 매체 '프레스헤랄드 닷컴'에 따르면 아시안 주민들은 범죄피해를 당해도 경찰에 신고를 잘 하지 않고, 집안에 현찰을 많이 보관한다는 소문이 돌면서 도둑들의 타겟이 되고 있다. 이 지역에 사는 한인여성 테레사 김씨는 "메인주에서 아시안을 타겟으로 하는 증오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