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포함 가정집 절도단 경찰에 일망타진, 200만불어치 금품 털어

캘리포니아주 한인밀집 거주지역의 빈 가정집을 돌아다니며 연쇄 절도범죄를 저지른 한인남성 등 일당 5명이 모두 경찰에 체포돼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남가주 오렌지카운티 검찰은 한인 유진 이씨(35), 라티노 남성 등 용의자 5명을 풀러튼, 어바인, 치노힐스, 요바린다, 부에나팍, 애나하임 등 한인 밀집지역 내 가정집 40곳에 들어가 200만달러어치 금품을 털어 달아난 혐의로 지난 15일 검거해 중범으로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피해가정 중 한인가정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5명은 며칠 전 SUV 차량에 탑승한 후 경찰의 추격을 피해 시속 150마일로 달아나기도 해 경찰이 혀를 내둘렀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