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한인노인 ICE 구치소에서 목매 자살, 신병 비관한 듯

추방재판을 받던 70대 한인노인이 연방이민세관단속국(ICE) 구치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베이커스필드 캘리포니안, 타임, 더 가디언 등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LA 북쪽 시골도시인 베이커스필드의 ICE 구치소에서 영주권자인 안정웅(74)씨가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

안씨는 지난 2월 말부터 ICE 구치소에서 생활해 왔으며, 당뇨병과 심장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안씨는 2013년 북가주 알라미다 카운티에서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을 받았으며, 유죄가 확정돼 재판부로부터 10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안씨는 약 7년간 가주 형무소에서 복역한 후 ICE가 신병을 인도받았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그동안 이민자 권익옹호 단체 및 안씨의 가족들은 안씨의 건강상태가 악화돼 그가 구치소에서 코로나에 감염될 가능성이 크다며 그를 석방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당국은 이를 거부했다. 안씨는 1988년 합법적으로 미국에 이민을 왔다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ICE는 이번 사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중이다. <최수진 기자>

조회 5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테네시주 내쉬빌서 일하던 가던 백인 간호사, 괴한 총격받고 사망

테네시주 내쉬빌 병원 중환자실에서 근무하는 백인 여자 간호사가 차를 몰고 일하러 가던 중 괴한의 무차별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내쉬빌 경찰국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6시30분께 내쉬빌 440번 프리웨이에서 마즈다 SUV를 몰고 직장인 세인트 토마스 웨스트 병원으로 향하던 케이틀린 마리 코프맨(26)이 다른 차량에 타고있던 괴한으로부터 여러발의 총격을 받고

공화당 연방 상*하원의원 90%, 바이든 대선승리 인정 안해

공화당 연방 상*하원의원의 90%인 220명이 바이든의 대선승리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5일 보도했다. WP가 지난 며칠간 공화당 상*하원의원 전원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27명만 바이든의 승리를 인정했다. 220명은 누가 이겼다고 답변하길 거부해 사실상 바이든을 승자로 인정하지 않았다. 2명은 트럼프가 승리했다고 말했다. <김기춘

남가주 전체, 6일 밤 11시59분 이후로 이발소*미용실*놀이터 셧다운

남가주 전체가 6일 밤 11시59부터 최소 3주간 '자택대피령'(stay-at-home)을 시행한다. 남가주 내 중환자실(ICU) 병상 점유율은 5일 오전 85% 이상을 기록해 자택대피령 발동 기준에 도달했다. 자택대피령이 시행되면, 이발소*미용실*네일살롱이 문을 닫아야 하고, 식당들은 테이크아웃*배달 서비스만 제공해야 한다. 공원 등 야외 어린이놀이터도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