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한인노인 ICE 구치소에서 목매 자살, 신병 비관한 듯

추방재판을 받던 70대 한인노인이 연방이민세관단속국(ICE) 구치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베이커스필드 캘리포니안, 타임, 더 가디언 등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LA 북쪽 시골도시인 베이커스필드의 ICE 구치소에서 영주권자인 안정웅(74)씨가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

안씨는 지난 2월 말부터 ICE 구치소에서 생활해 왔으며, 당뇨병과 심장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안씨는 2013년 북가주 알라미다 카운티에서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을 받았으며, 유죄가 확정돼 재판부로부터 10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안씨는 약 7년간 가주 형무소에서 복역한 후 ICE가 신병을 인도받았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그동안 이민자 권익옹호 단체 및 안씨의 가족들은 안씨의 건강상태가 악화돼 그가 구치소에서 코로나에 감염될 가능성이 크다며 그를 석방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당국은 이를 거부했다. 안씨는 1988년 합법적으로 미국에 이민을 왔다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ICE는 이번 사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중이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보>7일 LA동부 랜초 쿠카몽가 주택서 한인추정 모녀 흉기에 찔려 피살

7일 새벽 3시께 LA동부 랜초 쿠카몽가의 가정집에서 한인추정 8세 여아와 엄마가 흉기에 찔려 살해됐다. 또한 아이의 할머니도 흉기에 찔려 다쳤다. 샌버나디노 카운티 셰리프국은 용의자와 사망자들은 서로 아는 사이일 가능성이 크다며 수사를 펴고 있다고 밝혔다. 셰리프국은 사망자들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으나, 사건현장을 취재한 폭스뉴스(채널11) 화면을 보면 살

<이런 일도>벤추라 카운티 앞바다서 서퍼끼리 충돌, 1명 사망

지난 6일 오후 1시30분께 벤추라 앞바다에서 서핑을 하던 남성 2명이 서로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했다. 벤추라 카운티 셰리프국은 사망한 남성은 51세로 제리 길훌로 신원이 밝혔다. 서퍼끼리 부딪혀 사람이 죽는 사고는 매우 드문 일이다. 사망자는 머리에 충격을 받고 숨졌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