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PPP 융자 탕감 신청서 나왔다, 작성 후 렌더에게 제출해야

연방중소기업청(SBA)이 '급여보호 프로그램'(PPP) 융자 탕감 신청서를 공개했다.

PPP를 받은 비즈니스 오너들은 구글 검색창에 'PPP forgiveness application' 이라고 타이핑한 후 제일 위에 뜨는 SBA사이트 링크를 클릭하면 신청서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사업주들은 신청서를 작성해 융자를 대출해준 금융기관에 제출하면 된다. 렌더가 신청서를 검토한 후 탕감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신청서는 온라인에서 작성이 가능하다. 신청서는 업주가 200만달러 이상의 융자를 받았는지 물어본다. 200만달러 이상 융자를 받았을 경우 연방정부의 감사 대상이 되며 이 과정에서 융자가 꼭 필요했는지 점검을 받는다.

2차기금 3100억달러가 투입된 후 평균 PPP 융자금은 7만3000달러로 1차 때보다 더 많은 소규모 업체들이 융자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들은 굳이 융자금의 100%를 탕감받으려고 발버둥을 칠 필요가 없다고 SBA 관계자는 말했다. 탕감받지 못하는 금액은 1% 이자율이 적용되며 2년 안에 갚으면 된다. 첫 6개월간은 페이먼트를 유예받는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S&P500, 2월9일 사상 첫 종가 5000 돌파… 기술주가 상승 견인

뉴욕증시의 대표 주가지수 중 하나인 S&P500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종가 기준 5000선을 넘어섰다. 2월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S&P500지수는 전장보다 28.70포인트(0.57%) 오른 5026.61로 마감했다. 앞서 S&P 500지수는 전날 최초로 5000선을 돌파했지만, 종가 기준으로는 5000고지를 지키지 못했다. 그러나 S&P 500지

Refundable 차일드택스 크레딧 1800불로 올리는 법안 1월31일 연방하원 통과

Refundable 차일드택스 크레딧을 1600불에서 1800불로 확대하는 초당적인 법안이 1월31일 저녁(미 동부시간) 연방하원을 통과했다. 상원통과 여부는 미지수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법안을 수정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만약 법안이 상원을 통과한 후 바이든 대통령 서명을 받으면 올해 세금보고 때 곧바로 적용된다. 법안은 상원으로 보내졌다. 언론들에 따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