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 당 최대 6000달러 주자" 민주당 황당한 법안 제안

민주당이 3조달러의 예산이 필요한 다소 황당한 내용의 추가 코로나 경기부양법안을 공개했다.

당연히 공화당은 "꿈꾸지 말라"고 민주당을 비난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민주당은 지난 12일 미국인 일인당 1200달러, 가구당 최대 6000달러까지 현금을 지급하는 내용과 현재 실직자들에게 매주 제공되는 주당 600달러의 연방 실업수당 수령기간을 내년 1월까지 연장하는 내용 등을 담은 경기부양법안 초안을 선보였다. 주당 600달러 수당은 7월 말까지만 지급된다고 현행법은 명시하고 있다.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꿈같은 법안이 현실화 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화당은 민주당 법안이 현실과는 동떨어진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며, 현실을 직시하라고 충고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코로나로 직장 잃었으면 연방정부가 인터넷 비용 월 최대 50불 지원한다

연방통신위원회(FCC)가 저소득층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월 최대 50달러를 인터넷 비용으로 지원해주는 인터넷 보조금 프로그램을 승인했다고 뉴욕타임스, CNN 등 언론들이 26일 보도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직장을 잃었거나, 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연방정부 펠그랜트 혜택을 받는 가정들이 대상이다. 자격이 되는 미국인들은 인터넷 회사를 통해 크레딧을 받게 된다

<긴급>26일 밤 연방하원에서 1조9000억불 경기부양안 통과, 곧 상원으로 송부

연방하원이 LA시간으로 26일 밤 11시 1조9000억불 규모의 바이든 경기부양안을 통과시켰다. 민주당 의원 219명이 찬성, 공화당 의원 212명이 반대했다. 당 별로 극명하게 표가 갈렸다. 이제 법안은 상원으로 송부된다. 법안에는 연방 최저시급을 15불로 인상하는 내용이 포함됐으나, 상원에서 이 조항이 살아남을 가능성은 제로(0)에 가깝다. <김기춘 기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