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자택대피령 완화 둘러싸고, 주지사-시장 ‘충돌’, 서로 “내가 옳다” 주장


미국 전역에서 코로나 관련 규제 완화를 둘러싸고 주지사들과 시장들이 ‘충돌’하고 있다고 LA타임스가 지난 25일 보도했다.

일주 주지사들은 해당 주민들을 대상으로 내려진 자택대피령을 완화하고 일부 비필수 업소들의 영업재개를 허락했으나, 시장들은 “규제완화는 너무 이르다”고 주장하며 주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보>50만불짜리 시계 털린 보석상 "시계 되찾는데 도움주면 5만불 주겠다"

지난 4일 베벌리힐스의 고급 이태리 식당에서 50만불짜리 손목시계를 3인조 권총강도에게 강탈당한 피해자<3월4일 미국경제신문 1보 보도>가 시계를 되찾는데 도움을 주는 시민에게 5만달러의 상금을 주겠다고 5일 밝혔다. 시계를 빼앗긴 피해자는 식당 건너편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는 셰이 벨하센으로 밝혀졌다. 벨하센이 빼앗긴 시계는 매우 보기 드문 로즈골드 컬러의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