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서 ‘비필수’ 업소들 계속 영업하다 적발, 유죄 인정시 1000달러 벌금


LA에서 정부당국의 ‘비필수’(non-essential) 업소 셧다운 명령을 위반한 비즈니스들이 속속 적발돼 철퇴를 맞고 있다.

LA데일리뉴스 최근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주동안 20개가 넘는 비필수 업소들이 LA시내에서 불법으로 영업을 해오다 경찰에 적발돼 티켓을 발부받았다. 적발된 업주들은 유죄가 인정될 경우 최소 1000달러의 벌금형 또는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LA시 검찰은 밝혔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30대 추정 남성이 7월2일 오후 LA다운타운 힐 스트릿에 있는 보석상 유리창을 망치로 박살내고 보석을 강탈해 달아났다고 LAPD가 밝혔다. 용의자는 근처에 세워둔 파란색 딜락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 번호판은 가려져 있었다. <김기춘 기자>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