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들 “11학년 SAT 점수 제출 의무 아니다”는 말장난

학생들 ‘시큰둥’, 경쟁력 제고 위해 너도나도 시험 준비



코로나 사태가 지속되면서 미국 내 일부대학들이 하이스쿨 주니어(11학년)를 대상으로 2021년 가을학기 입시 때 SAT*ACT 시험 점수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톱 5 리버럴 아츠 칼리지인 윌리엄스와 앰허스트, UC 대학, 칼스테이트 대학, 보스턴 U, 노스이스턴, 터프츠 등 일부 대학들이 1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대입학력고사 점수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이들 대학의 조치는 말장난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시험점수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더라도 실제로 시험을 보지 않는 학생은 없을 것이라고 많은 교육자, 학생, 학부모들은 보고 있다. 시험점수 제출이 ‘의무’가 아닐 뿐이지 점수를 보내는 학생들이 입학심사 때 더 좋은 평가를 받을 것이기 때문이다.

고교 11학년에 재학중인 딸을 둔 요바린다 거주 박경수(46)씨는 “대학들이 ‘SAT*ACT 점수를 들여다보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점수를 제출하지 말라’고 선언하지 않는 이상 말장난에 불과하다”며 “주위에 표준시험을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학생은 단 한명도 없다”고 말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재깍 재깍---다가오는 대학 합격자 발표일, 학생*부모 모두 스트레스

미국 주요대학들의 2021년 가을학기 신입생 합격자 발표일이 다가오면서 많은 학생 및 학부모들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대학에 지원한 하이스쿨 시니어들과 가족들 사이에서는 괴로운 3월이 시작됐다는 분위기가 대세다. 아이비리그를 비롯한 일부 명문 사립대들은 합격자 발표를 4월6일로 정했다. 예년보다 2주 정도 연기했다. 너무 많은 지원자가 몰렸기 때문

칼텍 아시안 학생비율 43%, 美國 명문대 중 최다, 인종별 쿼터제 시행 안해

MIT와 쌍벽을 이루는 미국 최고의 공과대학인 칼텍 전체학생의 43%가 아시안으로 조사됐다. 아이비리그 8개 대학과는 달리 칼텍은 인종별 쿼터(정원) 제도를 시행하지 않는 대학으로 유명하다. 이 때문에 아시안 학생 비율이 유난히 높다. 칼텍은 입학사정에서 인종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실력'을 바탕으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하버드대 아시안 학생 비율은

하버드大, 2020년 연방정부 로비에 55만5000불 썼다, 아이비 중 최대 규모

하버드대가 2020년 한해동안 연방정부 로비자금으로 55만5000달러를 지출했다고 하버드대 학생신문 '하버드 크림슨'이 23일 보도했다. 이는 8개 아이비리그 대학 중 최대금액이다. 하버드대는 학생 재정보조, 보유기금에 대한 세금 문제, 리서치 펀딩 등과 관련, 백악관과 연방정부 기관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 하버드대는 무려 419억달러의 기금을 보유하고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