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정부 경기부양 지원금은 과세소득 아니다, 세금 걱정할 필요 없어


올해 미국인들이 연방정부로부터 받은 경기부양 지원금(stimulus payment)은 과세소득이 아니라고 IRS가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인들은 받은 돈에 대한 세금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로 해마다 세금보고를 차질 없이 했고, 연 조정총소득 7만5000달러 이하인 개인은 일인당 1200달러, 부부 조정총소득 15만달러 이하면 2400달러를 각각 받는다. 또 17세 미만 자녀 한명당 500달러를 추가로 받는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연소득 개인 8만불, 부부 16만불이면 1400불 현금 한푼도 못받는다

일인당 1400달러의 3차 연방정부 현금을 받게 될 미국인 수가 확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정부와 연방상원 민주당은 연 조정총소득(AGI)이 개인은 8만달러, 부부는 16만달러 이상 되면 현금을 한푼도 받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을 포함시키기로 합의했다고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AGI가 개인 7만5000달러, 부부 15만달러 이하면 현금을 100% 받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