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 DMV 뇌물스캔들로 '발칵', 남가주 사무실서 돈 먹고 운전면허증 발급

캘리포니아주 DMV 직원들이 주민들로부터 뇌물을 받고 운전면허 필기 및 실기시험에서 합격점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고 LA타임스가 17일 보도했다. 뇌물스캔들에 연루된 직원들은 남가주 토랜스와 링컨팍 사무실에서 일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금까지 최소 5명의 직원들이 뇌물을 받은 사실을 시인했으며, 일부 용의자에 대한 재판이 연방법원에서 진행중이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