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 공립학교 수학교육 '하향평준화' 추진, 한인 등 아시안들 강력 반발

캘리포니아주가 공립학교 수학교육 '하향평준화'를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핵심은 모든 학생들이 10학년까지 똑같은 수학클래스를 듣게 하는 것이다. 11학년이 되어야 미적분(Calculus) 같은 AP수학 클래스와 AP통계학 등 고급 수학관련 과목을 들을 수 있도록 커리큘럼을 개정한다는 것이다.

흑인, 라티노를 중심으로 저소득층 학생들이 수학에서 아시안, 백인 등에 뒤쳐지는 것을 막는 것이 목적이다. 벌써부터 한인을 비롯한 아시안 커뮤니티와 고급수학 과목을 가르치는 교사 등이 반발하고 있다.

공립학교 수학교육 하향평준화 방안은 지난 19일 가주 '수업의 질 위원회'(Instructional Quality Commission)를 통과했으며, 오는 11월 주 교육위원회가 시행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주 교육위 승인을 받으면 언제부터 시행될지는 확실하지 않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대학 입학사정에서 지원자의 인종을 고려하는 '어퍼머티브 액션'의 운명을 결정할 연방대법원 심리가 곧 시작된다. 연방대법원 판사 9명중 6명이 보수성향이어서 어퍼머티브 액션 폐지가 확실시된다고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어퍼머티브 액션이 폐지되면 전국의 대학들은 입학사정에서 지원자의 인종을 더 이상 고려할 수 없게 된다. 하버드, 프린스턴, 예일 등 대부분

2022년 가을학기 UC샌디에고(UCSD)에 총 4만2968명의 학생이 등록해 사상 최대규모를 기록했다고 샌디에고 유니온 트리뷴이 10월18일 보도했다. 10년 전보다 등록생이 1만4000명 정도 증가했다. UCSD 캠퍼스 안에 거주하는 학생 수는 약 1만8000명이다. <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