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에서 유효기간 6개월 이상 만료된 번호판 스티커 적발되면 차 토잉 당한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유효기간이 만료된지 6개월 이상 된 번호판 스티커를 차에 붙이고 다니다 경찰에 적발되면 티켓을 받고 차를 토잉당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전자들은 조심해야 한다. 토잉당한 차를 다시 찾는데 최소 몇백불이 들고, 시간은 시간대로 허비하는 등 골치를 썩인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